[1월 25일] 한국경제 인터뷰
"대권주자가 당을 선점하면서 보수통합 말 하는건 어불성설"

[ 박종필 기자 ]사진=김영우 기자 youngwoo@hankyung.com자유한국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주호영 의원(사진)은 27일 “어느 계파에도 치우치지 않고, 구심점이 될 수 있는 인물이 당을 맡아야 한다”고 말했다. 주 의원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“한국당이 계파 문제가 많이 묽어졌다고는 하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을 뿐 친소관계에 의한 계파는 아직 살아 있다”며 이같이 말했다.

그는 이명박 정부에서 특임장관을,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냈다는 점을 강조했다. 한국당의 해묵은 계파인 친박(친박근혜)계와 비박(비박근혜)계를 아우를 수 있는 후보라는 점을 내세웠다. 그는 황교안 전 총리 입당에 대해서도 “대단히 환영할 일이지만 그의 당권 도전으로 계파 구도가 다시 살아날 우려가 있다”고 말했다.

주 의원은 당 대표가 강력한 리더십으로 이끄는 ‘단일성 지도체제’ 대신 당 대표가 최고위원과 숙의해 주요 당무를 결정하는 ‘집단지도체제’를 일관되게 주장해왔다. 그는 “이미 단일성 지도체제로 결론이 난 만큼 더더욱 ‘대권가도형’ 인물이 당 대표가 돼서는 안 된다”고 주장했다. 다분히 황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겨냥한 발언이다. 그는 “대선후보에 나설 사람은 외곽에서 철저한 검증을 거쳐야지 당 대표가 돼서 ‘지대추구’를 하는 방식이 돼서는 안 된다”고 했다.

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“대선후보가 당 대표가 돼 당을 선점하는 상황에서 유력 보수인물들이 한국당으로 들어오기를 바란다는 것은 어불성설”이라고 강조했다. 그는 “지난 대선에서 유승민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얻은 표를 통합하지 못하면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이 승리할 수 없다”고 단언했다.

주 의원은 대구 출신으로 수도권 표심 확보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는 “당이 어려울 때는 그나마 불씨가 있는 곳부터 살려야 불길이 번질 수 있다”고 말했다. 그는 한국당에 대해 “정책이 너무 자주 바뀌고 일관성이 없다”는 진단도 내놓았다.
등록자    비밀번호